코볼트와 지하 미궁 확장팩이 추가된 이후 슬슬 메타가 안정화되는 추세입니다.

확장팩 추가 초기에는 주문석을 토대로 주문냥꾼 등 여러 실험적인 덱들이 많이 나왔는데요, 한편으로는 사냥꾼, 주술사, 드루이드 등 미드레인지 덱들이 카운터당하는거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고, 실제로 그러한 현상이 메타 안정화 이후 나타나고 있습니다. 아래를 살펴보시죠.

하이랜더 사제와 빅사제가 1티어 1, 2위를 차지했습니다.

이러한 사제의 득세에는 새로 추가된 용족인 황혼 파괴자와 사제의 주문석인 다이아몬드 주문석에 그 이유를 찾을 수 있겠습니다.

불과 4코스트 밖에 하지 않는 황혼 파괴자는 손에 용족이 있을 시 모든 하수인에게 3의 피해를 줍니다.

여러 미드레인지 덱들이 체력 3의 하수인을 다룬다는 점에서 이 카드는 상대의 덱을 카운터하여 필드를 정리하고 자신의 하수인을 소환할 수 있는 것이죠. 게다가 코스트도 4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어그로, 미드레인지 덱들을 상대로 강력한 카운터를 할 수 있습니다.

상급 다이아몬드 주문석은 빅덱에서 주로 사용되는데요. 초반에 핸드에 잡힌다면 여러 주문들로 필드를 컨트롤하면서 스택을 채우고, 후반기에는 강력한 하수인들을 꺼내 상대를 압박하다가, 강력한 하수인들이 죽으면 이를 부활시키는 덱입니다.

이를 막기 위해서는 상대방이 높은 코스트의 하수인을 소환하기 전에 명치를 후려야 하는데, 필드에 하수인이 쌓일라치면 황혼 파괴자가 필드를 정리하고, 사제가 주문으로 필드를 컨트롤 할 수록 주문석의 위력이 강해지기 때문에 딱히 막을 방법이 없는, 너프가 시급한 카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제를 제외한 쓸만한 덱으로는 어그로 덱들이 득세입니다. 빅덱이 워낙 강력해졌기 때문에 이를 초반에 차단할 덱들이 주를 이루고 있는 것인데요.

템포 법사와 템포 도적이 눈에 띄고, 여러 덱들이 연구되던 사냥꾼도 양초 화살만 채용하고 돌진을 때려 박는 편이 낫다는 평가를 듣고 있습니다.

 

 

그 밖에 덱들입니다. 전사는 여전히 최약체로 평가받고 있고, 주술사는 마땅한 카드가 추가되지 않아 토큰 술사만이 순위권에 들었습니다.

 

 

Posted by JH 깽깽이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