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디야의 가맹점주로 보이는 한 네티즌은 이디아로부터의 공문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이디아측은 '최저임금 인상 등 점주님의 부담이 커지고 있음을 공감한다'며

'원 부재료 가격을 공개입찰 등으로 낮춰 가맹점에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호평 일색이다.

이디아는 이미 저렴한 가격과 저렴한 가맹점비로 소비자들과 가맹점주들에게 호감을 받고 있는 기업 중 하나이다.

여러 프랜차이즈들이 가맹점주와 소비자들에게 자신들의 손해를 떠넘기려고 하는 것과 차별화된 행보에 이디야의 호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디야의 성공으로 많은 기업들이 소비자와 업주, 기업 간의 공유가치 창출에 관심을 기울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Posted by JH 깽깽이 트랙백 0 : 댓글 0

아이돌 관련 프로그램이 우후죽순처럼 생겼다 사라지고 있습니다.

아이돌 프로그램이 이렇게도 많이 생긴건 선두주자인 주간 아이돌 때문이겠죠.

주간 아이돌은 1주일 마다(혹은 몇 주에 걸쳐) 아이돌을 초청하여 팬들을 위한 다양한 모습을 조명했는데요.

특히 여자친구의 2배속 안무는 화제를 낳고 주간 아이돌의 고정 코너로 자리잡았습니다.

 

아이돌 관련 프로그램들이 이렇게 우후죽순 처럼 생겨난 것은 이러한 주간 아이돌의 성공이 쉬워보였기 때문인가봅니다.

그렇기도 하겠죠. 주 타겟층은 10대이고, 아이돌만 섭외하면 어느정도 시청률이 보장된다고 생각했을 테니까요.

하지만 실제 팬덤의 생각은 다릅니다.

자신이 좋아하는 아이돌이 좋은 프로그램에 섭외되길 바라지 별로 인지도도 없고 완성도도 낮은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은 원치 않아합니다. 우리 아이돌의 입지가 이 정도 밖에 되질 않는구나 싶을 테니까요.

그것이 주간 아이돌과 타 아이돌프로그램의 차이인가봅니다.

주간 아이돌은 오랜 역사를 거치며 유명 아이돌부터 신인 아이돌까지 다양하게 섭외했기에 누가 섭외되어도 이상하지 않은데다, 오랜 역사동안 검증된 코너들로 완성도를 높여오고 있으니까요.

 

아이돌 섭외. 양날의 검입니다만, 10대 팬들을 존중하는 마음이 있다면 얼마든지 성공할 수 있습니다. 그간 10대 팬들에 대한 존중이 부족하진 않았는지, 방송가의 자성이 필요하겠습니다.

Posted by JH 깽깽이 트랙백 0 : 댓글 0

오버워치의 디바와 메르시가 리워크 됩니다!

 

빠르게 리메이크 내용을 살펴보면,

 

디바는 부스터를 쓰면서 평타인 광자포를 쏠 수 있게 됩니다.

또한 E스킬로 마이크로 미사일 이 추가되었는데요.

이를 통해 디바는 부스터+광자포+로켓 이라는 근접+폭딜로 운용이 가능합니다.

공격 능력이 크게 강회된 것이죠.

 

하지만 매트릭스는 크게 너프를 먹었습니다.

매트릭스의 지속 시간은 절반으로,

매트릭스의 충전 시간은 그대로.

즉 성능이 반쪽으로 하향당한 것이죠.

 

오버워치의 수석 개발자 제프 카플란은 이러한 디바의 리워크에 대해

'디바 플레이어 입장에서는 디바의 공격능력이 부족하게 느껴졌고,

디바를 상대하는 입장에서는 매트릭스가 지나치게 강하게 느껴졌다'고 설명하며 이를 절충한 방안이라고 합니다.

이유는 합리적입니다. 하지만 돌격군이라는 특색이 살아진 것이 아닌가 하는 느낌도 드네요.

한편으로는 윈스턴이라는 비슷한 역할이 있었기 때문에 근접 폭딜이라는 역할을 부여받아 윈스턴과 차별화됐다는 느낌도 있습니다.

 

 

한편 메르시는 궁극기 부활이 사라지고 E스킬의 일반 스킬 부활이 됩니다.

쿨타임은 30초로 사용시 한 명의 아군을 부활시키며, 부활 후 무적은 사라집니다.

또한 새로운 궁극기는  메르시가 최대 5명까지 동시에 힐링을 가능케하며, 부활 쿨타임이 10초로 감소하고, 파라와 같은 비행능력이 생기고 평타가 강화됩니다. 궁극기는 현재 20초 동안 지속됩니다.

 

이를 통해 수동적이었던 메르시의 플레이가 보다 능동적이고 높은 포텐셜을 가질 수 있게 바뀌었으며,

궁극기에만 의존하던 기존의 메리트와 궁극기를 카운터 칠 수 없어 상대하기 곤란했던 점 등을 개선했습니다.

 

여러모로 카운터 치기 힘들었던 플레이를 카운터 칠 수 있게 만드는 한편, 영웅이 갖는 리턴은 최대한 보존했습니다.

한편으로는 로우 리스크 하이 리턴의 OP가 되진 않을까 생각하는데, 이 부분은 아직 공개 테스트 단계이기에 개발진들의 밸런스 패치에 따라 달라지겠죠.

유저들의 적응 문제가 남아있는 것 같습니다.

 

한편으로는 영웅들의 개성이 지나치게 없어진게 아닐까 생각이 되네요.

물론 유저들의 실력이 상향 평준화 되었기에 과거처럼 철저하게 역할분담하는 식의 플레이가 사라진 것은 사실입니다만, 철저한 역할 분담이 오버워치의 매력이었는데 말이죠.

오히려 너프해야할 것은 겐지와 트레이서가 아닌가 싶습니다.

겐지의 용검과 질풍참, 트레이서의 시간 역행이야 말로 카운터 치기가 가장 까다로운 플레이이고, 그렇기에 돌진 메타의 장기 집권이 지속되고 있는 것일테니까요. 

Posted by JH 깽깽이 트랙백 0 : 댓글 0

이름 : 시부야 유리 渋谷ゆり

1989년 생

가슴사이즈 G컵.

 

일본에서 그라비아 배우로 활동하였으나 호응이 시원치 않아 AV 배우 데뷔를 준비했다고.

하지만 우연히 중국 네티즌들에 의해 주목을 받게 되면서

중국 시장을 겨냥한 모델 겸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중국만 없었어도....

Posted by JH 깽깽이 트랙백 0 : 댓글 0

지난 8월 초, 개그맨이자 방송작가 '유병재'가 자신만의 스탠딩업 코미디를 열었다.

스탠딩업 코미디라는 국내에선 사장된 장르와 블랙 코미디라는 국내에선 지양되는 주제.

유병재 본인도 여러 방송에 나와 이러한 도전에 대한 불안함을 표현했고,

공연을 기획한 YG studio comedy도 홍보에 공을 들였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대중들은 유병재의 코미디에 열광했고,

스탠딩업 코미디를 좋아하는 네티즌들에겐 유병재의 다소 어색한 연기와 익살스러움이 부족하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남았지만, 국내에 스탠딩업 코미디로 공연을 했다는 것 만으로도 찬사를 보냈다.

평론가들은 유병재였기에 성공할 수 있었다며 유병재의 독특한 캐릭터에 혀를 내둘렀다.


이후 YG 스튜디오는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공연 실황을 하나 둘 공개하고 있다.

가장 반응이 좋은 것은 지난 27일 공개된 '유병재 #악플읽기'

유병재는 자신에 대한 악플 들을 코미디에 녹여냈고, 반응도 좋았다.

해외에서 유명해져 국내의 대중들에게도 친숙한 포맷을 유병재 만의 방식으로, 짜임새 있게 바꾸었다.

그 짜임새는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며 대중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Posted by JH 깽깽이 트랙백 0 : 댓글 0

한 때 배용준의 연인으로 유명세를 타고 청순한 외모로 시선을 끌었던 배우 이사강.

 

'비디오 스타'에 출연하여 근황을 공개하였다.

 

 

Posted by JH 깽깽이 트랙백 0 : 댓글 0

 

Posted by JH 깽깽이 트랙백 0 : 댓글 0

맥심의 9월호 커버 모델은 뉴플래닛 엔터의 걸그룹 H.U.B의 루이 입니다.

루이의 본명은 와타나베 루이. 이화여대 어학당에서 학업을 마친 일본인 유학생입니다.

차세대 섹시 아이돌이라는데 과연 압도적이네요.

한편 와타나베 루이는 작년 여름 데뷔하였고, 올해 설날에 진행된 아이돌 육상 선수권 대회 육상 종목에서 좋은 성적을 기록하면서 네티즌들의 주목을 받았는데요. 이후 건강하고 섹시한 아이돌 이미지로 입지를 넓혀 나가고 있습니다.

Posted by JH 깽깽이 트랙백 0 : 댓글 0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미드필더 폴 포그바는 ESPN과의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인터뷰에서는 폴 포그바의 플레이 스타일, 루카쿠의 합류와 맨유의 올 시즌 전망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는데요.

마지막 질문은 인종차별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흑인이자 무슬림인 폴 포그바.

이에 대해 '인종차별은 없어져야 한다'고 말하는 한편 '축구 선수라면 피치 위에서 보여줄 수 있는 것이 있다'고 마음을 다잡았습니다.

그러면서 '나는 메시, 호나우지뉴, 호날두, 박지성과 같은 선수를 존경한다. 그들은 경기장 안에서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보여준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인 시청자가 많은 방송이나 한국인 기자가 한 질문이 아닌 자연스러운 상황에서 나온 발언이라 더욱 의미가 깊은데요.

이로 인해 국내 축구팬들은 열광의 도가니. '포그바가 초코파이 먹고 싶었나보다' '포그바니까 몽쉘이다.' '세계 3대 미드필더 박지성'등의 애드립으로 흥하고 있으며, 영구 까방권을 얻게 되었습니다.

한편 폴 포그바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유망주 시절 1군에 콜업되었지만 알렉스 퍼거슨이 박지성과 긱스, 루니를 중앙 미드필더로 돌리고 포그바는 기용하지 않아 불만을 가졌는데요. 시즌이 끝난 후 유벤투스에서 좋은 계약 조건을 제시하여서 유벤투스로 이적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박지성 선수는 이 시절에 대해 '포그바와 맨유 사이에 표면적인 마찰이 있진 않았다. 포그바는 재능있는 선수였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도 잡고 싶어했다'고 회상하기도 했습니다. 둘 사이가 주전경쟁을 하던 시절에도 썩 나쁘지 않았나봅니다.

Posted by JH 깽깽이 트랙백 0 : 댓글 0

중국 오지주도로 여행을 간 스테파니.

수중활동에 앞서 비키니와 래쉬가드로 복장을 환복했는데

몸매가....

...사..사... 팬입니다.

Posted by JH 깽깽이 트랙백 0 : 댓글 0